싱가포르 여행 중 좋은기억이 많이 남아있는 곳 동물원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극찬하는 곳이기도 하다.

 

 

싱가포르 동물원

 

싱가포르 남부지역 반대편에 위치한 싱가포르 동물원

 

싱가포르 명소들의 대부분이 남부지역 ( 마리나베이 근처 ) 에 있는데, 동물원만 북쪽에 있다.

 

큰 맘 먹고 대중교통을 타고 갈 수 있긴하나, 그 마음 접어두는게 좋을수도 있다. 

( MRT환승 몇 번에 버스까지 환승해야하기 때문에.. )

 

이 날은 싱가포르 여행 중 처음으로 목적지 까지 Grab을 이용한 날이다. 

 

Google Map 기준 거리로 27Km 정도 한다.

 

한국에서 택시를 탄다면 3만원 (편도) 정도 나오는거리이다.

 

Grab 을 이용하면 한국 돈 2만 5천원 이하로 나오니 그냥 마음편하게 이용하자

 

Grab을 타고 30분 조금 넘게 이동하면 택시 승강장 바로앞 KFC에서 내려준다.

 

돌아가는 Grab을 부를 때도 이 곳에서 호출하면 된다.

 

티켓 예매인 한국 온라인 대행사에서

 

요즘 마이리얼트립과 같은 무수히 많은 해외 티켓 예매를 할 수 있는 곳이 생겼다. 

 

우리도 그 곳에서 미리 예매를했는데, 대행 사를 통해 구매한 티켓은 티켓 부스 옆 키오스크 에서 출력 할 수 있다.

 

키오스크는 바로 옆에있다.

 

우~와~ 바로 앞에서 움직이는 동물들

 

몇 년 전 까지만해도 서울대공원 동물원 조류관에서 이러한 식으로 정말 가까운 거리에서

 

조류들을 관찰 할 수 있었다. 

 

싱가포르 동물원은 상당히 많은 종류의 동물들을 가까운 곳에서 관찰 할 수 있다.

 

싱가포르 동물원 지도

아래 링크에서 PDF 를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PDF 링크

불러오는 중입니다...

 

입구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여우원숭이 두마리

인형이 아니라 진짜 원숭이이다.

 

동물원에서 느낄 수 있는 왕좌의 게임 열기와 판타지

 

동물원에 입장하면 원숭이 같은 작은 동물들을 먼저 만나보고

 

조금 더 들어가면, 상상속에 나오는 동물들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왕좌의게임에서 나오는 용녀의 용들을 볼 수 있는데 그럴싸하게 잘 해놓았다.

( 왕좌의게임 싱가포르에서 정말 인기가 많은 것 같았다 )

 

정말 허무하게 마무리된 왕좌의게임 드라마의 마지막 남은 용

그 외에 상상속에서 볼 수 있는 많은 영물 ? 괴물 들을 만날 수 있다.

 

물론 살아있지는 않지만..

 

이거 뭐였더라.. 키메라였나..

 

몬스터헌터 월드에서 깊은 빡침을 안겨주었던 키린과 상상의 동물 유니콘

 

키린, 몬헌 해본사람들은 공감 할 것이라 생각한다.

 

정말 잠깐 다시 몬헌이 하고싶어졌었다.

 

동물원 내를 순환하는 셔틀을 이용해 이동 할 수도 있다.

 

동물원 내에 순환셔틀이 주기적으로 운행을 한다. 

 

만약 동물원 전체를 여유롭게 돌아볼 생각이라면 이용 할 필요없다. 

 

약간 서울대공원 코끼리 열차 같은 느낌인데, 아이가 좋아해서 한번 타긴 했었으나

 

정말 딱 한번만 탔다.

 

 

점심식사 중 만난 공작새

 

예전 남이섬을 돌아다니다 공작새를 만난적이 몇번 있는데, 이곳에서 만나다니 더 신기했다. 

 

뭔가 짬타이거 느낌의 공작새. 짬새라고 불러줘야하나...

 

정말 오랜시간을 카페테리아 야외를 배회했다.

카페테리아의 분위기는 에버랜드 중식당 ( Chineses Cuisine ) 느낌이다. 

 

줄서서 주문해서 음식을 받고 나중에 계산하면된다. 

 

상당히 익숙한 방식의 시스템이라 분위기만 파악된다면 쉽게 이용 할 수 있다.

 

정말 가까운 거리에서 만난 동물친구들 

 

얼마 전 날씨 좋은 날 서울대공원 동물원을 다녀왔었는데, 

 

그때서야 싱가포르 동물원이 얼마나 좋은지 실감하게 됐다. 

( 뭐.. 사실 가격만 생각해도 좋아야하는 건 당연하긴하다.. )

 

초식동물을 포함한 많은 동물들은 가까운 곳에서 봤다.

 

가까이에서 본 얼룩말

 

기린도 생각보다 가깝다

나비와 조류, 원숭이를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Fragile Forest에 가면

 

정말 대놓고 가까이에서 본다.

 

개인적으로 이 곳이 핵심지역이다

 

나무를 타고 올라가는 동물과 공작새 (?) 

 

이곳의 핵심 귀염둥이 호랑이 꼬리 여우원숭이

 

호랑이 꼬리 여우원숭이, 이 친구 때문에 다시 이곳에 가고 싶다.

 

강아지인지, 여우인지, 원숭이인지 알 수 없는 매력에 정말 오랫동안 이곳에 있었다.

 

 

갑자기 뜬금없이 다가와 만져달라고 애교떤다.

 

이게.. 개인가.. 원숭이인가.. 고양이인가.. 

개를 키워본 사람이면 알 수 있다.

 

기분좋은 곳을 계속 만져주다가 안 만져주면, 계속 만져달라고 손을 가져가거나 부비적 거리는데

 

여기선 원숭이가 그러고있다.

 

근데 심지어 귀엽게 생김

 

박쥐 아님, Flying Fox. 여우이다.
자세히 보면 상당히 귀엽게 생겼다.

 

하지만 여우원숭이 승리

 


만화 원피스에서 나오는 새도 있다.

큰부리앵무새는 매번 실내 동물원에서만 봤었는데

 

숲이 있는 야외동물원에서 이렇게 가까이 본건 처음이다.

 

귀여운 작은 원숭이도 있음

 

 

그 외에 가까이에서 관찰했던 동물들

 

하마

돌고래나 바다사자가 있을 것 같은 유리 너머로 하마를 볼 수 있다.

 

그래서 싱가포르에서만 해피히포를 판매하나보다

 

백호도 볼 수 있다

 

세삼 느낀 우리나라 동물원의 우수함

 

우리나라 서울대공원 동물원도 정말 우수한 동물원인것은 이전부터 알 고 있었다.

( 중국 베이징 동물원 가본 뒤로 알게 됨.. )

 

그런데 이번에 싱가포르 동물원 방문 뒤 정말 에버랜드나 서울대공원의 동물원도 훌륭한 동물이라고 세삼 느낄 수 있었다.

 

싱가포르 동물원 맵을 본다면, 정말 엄청 거대한 동물원 처럼 느껴지지만

 

실제로는 그렇게 크지 않다. 서울대공원 동물원의 1/2 크기가 아닐까 생각이든다.

 

충분히 걸어서 여유있게 구경 할 수 있다

( 충분한 수분 섭취가 필요 )

 

서울대공원 동물원 입장료와 비교한다면 엄청난 차이의 금액이기 때문에 당연히 특별함 경험을 기대 할 수 밖에 없지 않을까..

 

서울대공원 동물원의 특징이 여유와 낭만이라면,

 

싱가포르 동물원은 특별함에 대한 설레임이 아닐까 생각이든다.

  1. kangdante 2019.06.17 08:29 신고

    자연의 신비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잇는 동물원같아요
    아이들과 함께 가면 엄청 좋아하겠어요
    잘 보고 갑니다.. ^^

    • 네네 너무 덥긴했지만 정말 아이가 좋아했었습니다. ㅎㅎㅎ 지금도 아이가 종종 이야기하곤 합니다 :)

  2. 리뷰하는 마범 2019.06.18 00:49 신고

    못보던 동물들도 잇고 오랜만에 동물에 가고싶어지네여 ㅎ

싱가포르 여행 중 정말 좋았던 곳이 몇 군데있다. 

 

가든스 바이더 베이, 동물원, 센토사 섬

 

싱가포르에서 가장 유명한 곳이 었어서 그런지, 여유있게 즐기면 정말 좋은 장소로 기억에 많이 남는 것 같다.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지도로 보니 정말 큰 것같다.

 

숙소가 있는 Outram Park 역에서 2호선 처럼 생긴 West East 라인을 타고 내려 걸어갔었다.

 

날씨가 미친 듯이 덥진 않았기 때문에 걸어다닐만 했다.

 

걷다 보면 만나는 랜드마크 마리나 베이 샌즈

 

멀리서 보면 엄청 큰 호텔, 가까이서 봐도 크다 ㅋ

 

 

마리나 베이 샌즈의 구조를 보면, 식목원으로 이동하는 통로가 연결되어 있었다.

 

 

가는 길에 옆에 보면 관람차도 보인다.

 

저 관람차는 밤에 한번 타보고 싶었는데, 피로가 몰려와 밤에 탈 수 없었다. 

 

연인 혹은 조금 큰 아이와 왔을 때 타면 좋을 것 같아 보였다.

 

얼마 걷지 않아 도착한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실제로는 가든스 바이더 베이의 공원을 구경하기 위해 온 것이기 때문에 별도의 입장권이나,

 

스카이웨이 티켓은 구매하지 않았다. 

 

정확한 목적은 이 곳의 명물인 아바타 같은 나무의 불빛쇼와, 공원을 구경하기 위해 왔다.

 

 

가까이 보다 멀리서 봐야 신비스로운 아바타(?) 나무

 

처음 보면 정말 신기하게 생겼다.

 

영화 아바타에서 나오는 사당나무들 처럼 생겼다. 정확한 명칭은 슈퍼 트리 ( SuperTree )인듯 하다.

 

나무 조형물 사이로 연결된 다리가 스카이웨이 ( OCBC Skyway ) 이다.

 

 

이정표에 나와있는 곳들은 대부분 티켓을 구매해야 들어 갈 수 있다. 

 

날씨가 더운날 이런 식물이 많은 공원에 오면 더 습한 걸 느낄 수 있다.

 

정말 더워서 못 견디겠는 사람들은 플라워 돔 입장권을 구매해서 시원하게 있는 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일 것 같다. 

 

우린 공원을 돌아다니며 해가 질 때 까지 사진을 찍으면서 놀았다.

 

잘만 찍으면 인생샷을 건질 수 있는 곳

떨어진 꽃을 주워 찍은 사진

나무와 꽃, 하늘의 색감이 너무나 예쁘기 때문에 사진을 잘만 찍으면

 

엄청난 결과물을 만들 수 있을 것 같은 느낌.

 

이런저런 사진찍고 돌아다니다 보니 금방 해가 저물가기 시작했다.

 

해가 지면 켜지는 나무의 불빛들

GARDEN RHAPSODY

불빛 쇼의 정확한 명칭인 듯 하다.

 

현재 진행 중인 이벤트 위 링크에서 더 자세한 내용을 확인 할 수 있다. 

 

저녁 7시 쯤 사람들이 엄청 많이 몰리는데, 그 전 부터 좋은 자리를 맡아두어야 한다.

 

쇼가 진행되는 내내 사람들은 바닥, 벤치에 누워서 쇼를 관람한다.

 

슈퍼트리 바로 아래에 사람들이 앉아서 쉴 수 있게 만들어 두었는데,

 

그 중 괜찮은 자리를 미리 와서 맡아두면 불빛 쇼 진행 내내 편안하게 관람 할 수 있다.

 

 

우리가 갔을 때는 스타워즈 에피소드 1 ~ 현재까지의 OST가 나왔다.

스타워즈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OST 만 듣고 불빛이 어떤 내용을 표현하는지 알 수 있다.

 

만약 모른다면 그냥 반짝거리는 불빛쇼이다.

( 테마가 계속 바뀌는 것 같다 )

 

쇼가 끝나고 돌아가는 길에 마리나베이의 야경을 구경 할 수 있다.

( 우린 힘들어서 바로 숙소로 돌아왔다 )

 

즐거웠던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지금 생각해보면 여행 내내 싱가포르의 녹지 인프라를 알차게 즐긴 것 같다. 

 

  1. 잉여토기 2019.06.14 08:35 신고

    특별해보이는 나무가 낮에도 야경조명 들어온 모습도 무척 멋지네요.
    건축물이 휘어진 듯한 곡선형이라 개성있고 특색있네요.
    외국의 이국적인 느낌 제대로 물씬 나는 곳이네요.

  2. 리뷰하는 마범 2019.06.15 22:42 신고

    나중에 꼭가보고 싶네요 ㅎ버킷리스트 추가할래요 ㅎㅎ

  3. limsee 2019.06.15 22:49 신고

    싱가폴 야경 정말 화려하네요 !
    잘봤습니다 :)

  4. 욕망의 효블리 2019.06.16 09:06 신고

    사진 하나하나가 다 예술이네요~
    싱가폴 꼭 가봐야 겠어요.

한달 전 오전 비행기를 탑승하기 위해 일찍 인천공항에 도착했었다. 

 

오전 비행기 시간을 맞추기 위해 너무 일찍 집에서 나온탓에 아침식사를 하지 못하여, 

 

출국심사를 하자마자 극심한 허기가 느껴졌다. 

 

바로 면세점 내에 있는 아워홈 식당가로 이동해 주문을 하였다. 

 

아침 식사로 매운 오징어불고기 덮밥

 

항상 주문 할 때 직원들도 누군가에 소중한 존재라는 것을 잊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매번 친절하고 조심스럽게 주문하는데,

 

주문을 하고 난뒤 직원이 영수증에 하트를 그려주면서 돌려주었다.

 

이것이... 그.. 그린나이트 ? ㅋㅋ

 

나중에 확인해보니 친절한 고객에게 직원이 주는 일종의 선물 이벤트였다. 

 

해당 영수증에 특정 표시를 받은 고객들은 영수증을 카페에 제출하면 아메리카노를 할인해줬다. 

 

혹시나 다른 사람들의 영수증을 힐끔 보니, 영수증에 아무런 마크가 없었다. 

 

매운 덮밥 진짜 매웠다

 

어쨋든 홀로 아침식사를 마치고 커피를 주문해서 마시면서 비행 탑승까지 남은시간을 보냈다. 

 

참, 친절이 이러한 깜짝 선물로 돌아온걸 다시 생각해보면

 

주는 사람이나 받는 사람이나

 

언제나 기분좋은 기억일 것 같다. 

 

 

  1. 연풍연가99 2019.06.14 01:58 신고

    즐거운 경험이었겠습니다.
    기분 좋으셨겠어요 ㅎ

  2. kangdante 2019.06.14 07:55 신고

    건물들도 독특하고
    나무들은 더 독특하네요
    신기하고 아름다운 곳입니다.. ^^

  3. 리뷰하는 마범 2019.06.15 22:41 신고

    괜히 기분이 좋으셧겟어요 ㅎ 특별대우 받는 느낌일거 같아요 ㅎㅎ

    • ㅎㅎㅎ 특별대우 같은 기분도 그렇지만, 제가 했던 평소 행동이 상대방에 대한 배려가 녹아있다는 걸 느낄 수 있어서 더 좋았던 것 같습니다 ㅎ

  4. 욕망의 효블리 2019.06.16 09:07 신고

    저런 세심한 친절들이 은근히 더 기분 좋은것 같아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