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국제커플이 처가집 방문을 위해 코타키나발루에 간다는 소식을 듣고

 

올 때 카야잼을 포함한 몇 가지를 부탁했다. 

 

경험상 카야 잼은 큰 통조림 캔 보다는 작은게 관리하기 편해, 작은 것들도 몇 개만 사달라고 부탁했다. 

 

브랜드가 어찌하던 맛은 카야잼

 

자주 사먹던 브랜드는 아니지만 카야잼 맛이 자주먹는 것이 아니끼 때문에 거기서 기기다.

 

역시 카야잼은 작은 캔에 있는것이 금방 먹을 수 있고 상하지도 않고 좋다.

 

카야 토스트를 만들기위해서는 4개만 있으면 된다.

 

카야잼, 버터, 식빵, 토스트기

 

버터는 얼마 전 큰 버터를 매번 잘라먹기 부담스러워 따로 낱개로 포장되어있는 버터를 샀었다.

 

2달 전 쯤 구매해 놓은 집에있는 버터를 사용했다. 

( 트레이더스에서 구매했었다. )

 

 

이렇게 낱개로 포장되어 있다.

버터를 작은 양념종지에 넣는다.

 

대략 이런 모습

이 모습 그대로 전자렌지에 30초 를 돌리면 녹은 버터가 연성되는 것을 볼 수 있다.

 

녹아버린 버터

 

이제 토스트 기계에 빵을 넣고 구워 주자

7 년전 쯤 보험 가입하고 받았던 가슴 아픈 토스트 기계다. 그래도 아직도 잘 쓰고 있어서 좋다.

 

 

빵이 구워지면 녹은 버터를 살살살 뿌려준다. 양념그릇이 뜨거울 수 있으니 조심...

 

녹은 버터가 고루 퍼질 수 있게 숫가락을 이용해서 잘 펴서 발라주고, 반대 쪽 식빵에는 카야잼을 듬쁙 바른다.

먹으면 살 엄청찌지 않을까 생각들 정도로 듬뿍 ㅋㅋ

 

덮어서 반으로 자르면 대충 이런 모습이다.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의 카야토스트가 조금 다른데..

 

코타는 버터가 두껍게 보일정도로 녹지 않은 버터가 있고, 싱가포르에서는 버터가 이렇게 보이지 않게 다 녹아펴서 잘 발라져있었다.

( 개인적으로 코타 카야토스트가 더 맛있었다 )

 

동남아 여행을 회상하며 올드타운 화이트커피 믹스커피와 함께 브런치를 즐기는 남자

맛있게 먹었다.

 

그리고 맛있게 먹을 수 있게 물건을 조달해준 국제커플에게 다시 한번 감사함을 느낀다.

최근에 아들과 마트에 놀러갔다가, 장난감 코너에서 토이스토리 4 레고를 발견했다. 

 

영화를 통해 좋아하게된 케릭터여서 그런지 한 눈에 알아봤다.

 

토이스토리 4 첫 장면에 나오는 우디와 자동차, 그리고 장난감 병정들

 

처음 레고를 보고 바로 구매하진 않았다. 주말에 함께 레이싱 게임장을 가기로 했는데

 

막상 주말에 가보니 문을 닫아 아이가 너무 아쉬워 해서 대체하였다 ..

( 그 가격이 그가격이라 괜찮았다 )

 

마트에서 구매했는데, 가격은 1만 9천원 정도 했었던 것 같다.

 

 

이제는 바퀴 결합하는것 이외에는 모두 혼자서 잘한다

 

날로 발전하는 아들의 조립 능력을 보면 가끔 감탄한다.

 

이번에도 그랬다. 이번에는 바퀴를 제외하고 모두 혼자 조립에 도전했는데..

 

조립 시작
우선 블럭들을 색깔별로 분류 시킨다
그리고 순서대로 조립시작

올해 초에 숫자를 알게되었는데, 익숙해지니 숫자를 보고 혼자 곧 잘 조립하였다.

 

중간에 헷갈리는 것은 물어봐서 알려주었다.

 

처음 혼자 조립에 성공한 토이스토리 4

To infinity… and beyond!

 

시리즈 1편, 4편의 마지막에 나오는 대사. 너무나도 감동 ... ㅠㅠ

싱가포르에 가면 꼭 한번 가봐야하는 곳 중 하나, 싱가포르 유니버셜 스튜디오!

 

센토사 섬 안에 있고, 그리고 이름도 너무 거창해 멀게 느껴지지만, 생각보다 가까운 곳에 있는 곳 이다.

 

센토사 섬은 하보프론트 MRT ( Harbourfront MRT ) 로 이동해 비보 시티 ( VIVO City ) 건물에 있는

 

센토사 익스프레스를 타면 쉽게 갈 수 있다. 

 

 

하보프론트 역에서 내리면 비보 시티 까지 금방 걸어 갈 수 있다.

 

엄청 걷기 좋게되어 있으니 전혀 걱정 할 것 없다.

VIVO CITY 로 들어가 탑승하는 입구에서 티켓을 구매 할 수 있다.

 

건물로 들어가면 우리나라 쇼핑몰 처럼 디렉토리와 이정표가 잘 되어 있어 쉽게 찾아 갈 수 있다.
이 곳이 탑승하는 곳 
맞은 편에서 티켓을 구매 할 수 있다. 카드결제도 되고 현금 결제 할 수 있는 곳도 따로있다.

 

성인은 1인당 4 SGD이다. 편도 티켓이 아니라 왕복 티켓이니 한 장씩만 구매하면 된다. 

 

한번 사용 할 수 있는 티켓이 아니라 돌아올 때 까지 센토사 섬 내에서 제한없이 사용 할 수 있는 티켓이다.

 

꼭 유니버셜 스튜디오를 가지 않는다고해도 센토사 섬 여기저기를 구경 할 수 있다.

 

이제 출발!!

 

유니버셜 스튜디오는 역에서 엄청 가깝다

 

역에서 나오면 바로 보이는 이정표, 나오자마자 오른쪽으로 가면 유니버셜 스튜디오다.

엄청 많은 대기열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는데, 눈치껏 짧은 줄 뒤에가서 서는게 좋다.

 

오른쪽 끝 줄이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이 서지 않아, 오른쪽 끝 라인으로 입장해 빠르게 입장 할 수 있었다.

 

UNIVERSAL STUDIO

 

기념 촬영은 입장하기 바뻐, 나올 때 찍었다.

 

영화 속 나라 유니버셜 스튜디오

 

꼭 봐야하는 것들은,

 

트랜스포머, 쿠키 몬스터 뮤지컬, 워터월드

 

위 3개는 꼭 봐야한다 !

 

남자 아이들이 좋아하는 트랜스 포머와, 누구나 좋아하는  미니언즈

 

아이의 신장이 트랜스포머를 탑승 할 정도는 되어서 트랜스포머만 6번 정도 탔던것 같다. 

 

평일에 왔는데, 오전에는 탑승하는데 1시간 정도 기다렸지만, 오후가 되니

 

탑승하는데 기다리는시간이 5분도 되지 않았다. 

 

줄이 너무 길다 생각든다면 오후에 탑승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개인적으로 너무나 재밌게 봤던 쿠키몬스터 뮤지컬

 

슈렉과 피오나, 지금 생각해보면 엄청 더운 날씨였는데.. 직원들 열일하는 것 같다.
마다카스카르 보트를 타고 나서, 상자안에 하마가 있다고 말해주니, 귀여운 행동을하는 아들
아이들이 탈만한 놀이기구도 몇 가지 있다.
정말 정신없이 봤었던 워터월드.

 

점심식사는 햄버거, 생각보다 비싸다

 

햄버거 세트 2개와 키즈밀 세트 1개를 구매 했는데, 에버랜드 밥값보다 더 많이 나온것 같았다.

그리고 컵 들고다니면서, 음료수 마실 때 리필을 요청하면 조금 할인 받을 수 있다.

 

 

점심식사를 하고 오후 4시 까지 쿠키몬스터, 워터월드 쇼를 보면서 돌아다니다

 

센토사섬의 아빠 머라이온 상을 구경하러 갔다.

 

 

센토사 익스프레스를 타고 이동!

 

1 정거장이었나.. ? 이동하면 머라이온 동상이 있는 곳으로 갈 수 있다.

 

생각보다 사람이 많다

 

귀여운 머리이온 루체비스타

 

정말 예쁘게 기념사진 찍고싶었는데 절대 찍을 수 없다.

 

인도 관광객들에겐 자비란 없다. ( ㅠㅠ )

 

다시 싱가포르에 간다면 꼭 다시 한번 유니버셜 스튜디오

 

워터월드와 쿠키몬스터 쇼가 잊혀지지 않는다

 

꼭 다시 방문해서 다시 보고싶은 쇼이다..

  1. 두리놀기 2019.07.18 22:47 신고

    쿠키몬스터 쇼 너무 보고싶네요~~ 작년에 오사카 유니버셜 스튜디오를 갔었는데 정말 재밌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싱가폴도 너무 가보고 싶네요~~

  2. 담덕01 2019.07.29 08:23 신고

    제 첫 해외여행지가 싱가포르였는데 유니버셜 스튜디오는 못 가봤네요. ㅜㅜ
    우리나라에도 유니버셜 스튜디오가 생긴다는 이야기는 오래전에 있었는데 당체 소식이 없는게 아쉬워요. ㅠ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