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근교 나들이에서 돌아오는 길에 아내가 식빵연구소에 대해 이야기를했다.

 

날씨가 좋으니 빵이 땡겼다.

 

그래 가는거다 브레드 리서치 센터 ( Bread Research Center ) 로 ㅋㅋ

 

이름만 들으면 엄청 거창해보인다. 하지만 실제로 거창했다...

 

내가 지금까지 본 빵집 중에 제일 컷다.

 

멀리서 들어가는 길에 로스팅 센터가 보인다. 저 곳인줄 알았는데, 커피 볶는 곳 인것 같았다.

 

로스팅 센터에도 커피 외에 다른것들을 하는 것 같긴한데.. 건물 하나가 로스팅 센터라니, 규모가 보통은 아니다.

 

날씨도 보통이 아니였다.

옆에 가구단지가 있어서 그런지, 가구단지 같다
식빵 연구소 간판이 붙어있는 곳이 실제로 빵을 판매하는 곳이다.

1 층에서 빵을 구매 할 수 있고, 1,2층 모두 카페처럼 꾸며놓은 듯 했다.

 

주차장이 만차인거보니 각 수도권 지역에서 오는 것 같았다.

 

바로옆에 베이커리 센터가 있다. 빵만드는 곳인 듯 하다
밀가루 포대와 갓 구워진 빵들이 보인다.

 

모던한 느낌의 내부인테리어와 많은 사람들

 

내부 인테리어는 내가 좋아하는 느낌이어서 굉장히 마음에 들었다.
정말 다양한 종류의 식빵들이 있다. 처음 보고, 듣어보지 못한 종류의 식빵도 있다..
할라피뇨라니.. 걸크러시한 분들이 먹으면 바로 식빵처자 될 것 같은 이름이다. 

띄어쓰기 잘 해야겠다. "할라피뇨 에멘탈 식빵"

먹고 난 뒤 "할라피뇨에 멘탈 식X" ..

 

테이블에서 커피와 빵을 즐기려고 하는 사람들을 위한 음료 전용 키오스크도 있었다.

빵은 계산대에서 계산해야한다.

 

정말 많은 사람들

식빵 외에도 다양한 빵들이 많다

 

 

일반적인 빵들도 많다
쿠키 종류의 빵도 있다.

 

약간 성심당을 연상케하는 느낌이긴 했는데, 성심당 보다는 빵의 질(?) 이 좋은 듯한 느낌이었다. 

( 성심당 빵 소화가 너무 안됐었음... )

 

단팥빵과 구운 고로케 개인적으로 정말 맛있었다.

단팥빵은 설탕이 많이 안들어간 듯 했고, 고로케는 매번 튀긴거 먹다가 구운거 먹으니

 

존맛탱

 

 

사람이 많으니 계산 줄도 길었다.

 

줍다보다 3만원

 

집에서 가까운 곳이라 뭔가 더 먹고싶으면 다시 오면되는데..

 

빵집에 오면 생기는 버릇과 욕심 때문에 너무 많이 사버렸다.

 

올리브 식빵을 샌드위치로 먹었었는데 생각보다 어울리지 않았다...

 

다음에 다른 종류의 식빵사러 다시 가봐야겠다.

  1. pennpenn 2019.08.20 15:36 신고

    김포에서 2년을 살다가
    금년 초 떠났는데
    김포에 식빵연구소가 있는 줄 몰랐습니다.
    규모가 대단하군요.

    • 네네 ㅎ 해가 지나갈 때 마다 이것저것 엄청 많이 생기고있습니다. 저도 이번에 처음 알았습니다 ㅎㅎ

  2. 잉여토기 2019.10.13 16:50 신고

    식빵연구소라니 이름도 특별하고 규모도 엄청난 곳이네요.

얼마 전 국제커플이 처가집 방문을 위해 코타키나발루에 간다는 소식을 듣고

 

올 때 카야잼을 포함한 몇 가지를 부탁했다. 

 

경험상 카야 잼은 큰 통조림 캔 보다는 작은게 관리하기 편해, 작은 것들도 몇 개만 사달라고 부탁했다. 

 

브랜드가 어찌하던 맛은 카야잼

 

자주 사먹던 브랜드는 아니지만 카야잼 맛이 자주먹는 것이 아니끼 때문에 거기서 기기다.

 

역시 카야잼은 작은 캔에 있는것이 금방 먹을 수 있고 상하지도 않고 좋다.

 

카야 토스트를 만들기위해서는 4개만 있으면 된다.

 

카야잼, 버터, 식빵, 토스트기

 

버터는 얼마 전 큰 버터를 매번 잘라먹기 부담스러워 따로 낱개로 포장되어있는 버터를 샀었다.

 

2달 전 쯤 구매해 놓은 집에있는 버터를 사용했다. 

( 트레이더스에서 구매했었다. )

 

 

이렇게 낱개로 포장되어 있다.

버터를 작은 양념종지에 넣는다.

 

대략 이런 모습

이 모습 그대로 전자렌지에 30초 를 돌리면 녹은 버터가 연성되는 것을 볼 수 있다.

 

녹아버린 버터

 

이제 토스트 기계에 빵을 넣고 구워 주자

7 년전 쯤 보험 가입하고 받았던 가슴 아픈 토스트 기계다. 그래도 아직도 잘 쓰고 있어서 좋다.

 

 

빵이 구워지면 녹은 버터를 살살살 뿌려준다. 양념그릇이 뜨거울 수 있으니 조심...

 

녹은 버터가 고루 퍼질 수 있게 숫가락을 이용해서 잘 펴서 발라주고, 반대 쪽 식빵에는 카야잼을 듬쁙 바른다.

먹으면 살 엄청찌지 않을까 생각들 정도로 듬뿍 ㅋㅋ

 

덮어서 반으로 자르면 대충 이런 모습이다.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의 카야토스트가 조금 다른데..

 

코타는 버터가 두껍게 보일정도로 녹지 않은 버터가 있고, 싱가포르에서는 버터가 이렇게 보이지 않게 다 녹아펴서 잘 발라져있었다.

( 개인적으로 코타 카야토스트가 더 맛있었다 )

 

동남아 여행을 회상하며 올드타운 화이트커피 믹스커피와 함께 브런치를 즐기는 남자

맛있게 먹었다.

 

그리고 맛있게 먹을 수 있게 물건을 조달해준 국제커플에게 다시 한번 감사함을 느낀다.

최근에 아들과 마트에 놀러갔다가, 장난감 코너에서 토이스토리 4 레고를 발견했다. 

 

영화를 통해 좋아하게된 케릭터여서 그런지 한 눈에 알아봤다.

 

토이스토리 4 첫 장면에 나오는 우디와 자동차, 그리고 장난감 병정들

 

처음 레고를 보고 바로 구매하진 않았다. 주말에 함께 레이싱 게임장을 가기로 했는데

 

막상 주말에 가보니 문을 닫아 아이가 너무 아쉬워 해서 대체하였다 ..

( 그 가격이 그가격이라 괜찮았다 )

 

마트에서 구매했는데, 가격은 1만 9천원 정도 했었던 것 같다.

 

 

이제는 바퀴 결합하는것 이외에는 모두 혼자서 잘한다

 

날로 발전하는 아들의 조립 능력을 보면 가끔 감탄한다.

 

이번에도 그랬다. 이번에는 바퀴를 제외하고 모두 혼자 조립에 도전했는데..

 

조립 시작
우선 블럭들을 색깔별로 분류 시킨다
그리고 순서대로 조립시작

올해 초에 숫자를 알게되었는데, 익숙해지니 숫자를 보고 혼자 곧 잘 조립하였다.

 

중간에 헷갈리는 것은 물어봐서 알려주었다.

 

처음 혼자 조립에 성공한 토이스토리 4

To infinity… and beyond!

 

시리즈 1편, 4편의 마지막에 나오는 대사. 너무나도 감동 ... ㅠㅠ

+ Recent posts